PHOTOGRAPHY WORKS

금수강산 프로젝트-인공 해수욕장 Geumsugangsan Project-Artificial Beaches, 2014-

사진가의 노트 / Photographer's Note

1839 사진 창작 스튜디오 레지던스

남해안 프로젝트

 

금수강산 프로젝트-인공 해수욕장

 

김혜원

 

    <금수강산 프로젝트-인공 해수욕장>은 전남 목포에서 경남 부산을 잇는 남해안의 인공 해수욕장과 그 주변의 인공 해변을 통해 금수강산의 의미와 가치를 탐색하고자 한 풍경 사진이다. 따라서 ‘한국의 두바이’ 혹은 ‘동양 최대의 인공 해변’임을 자랑하는 해남 오시아노 해수욕장을 비롯하여 함평 돌머리 해수욕장, 여수 웅천 해수욕장, 거제 죽림 해수욕장, 창원 광암 해수욕장 등 수중보를 쌓아 바다를 막고 외지에서 퍼 온 모래를 갯벌에 깔아 해변 데크까지 조성해 놓은 인공 해수욕장의 풍경을 기록하였다.

    그러나 막대한 비용을 들여 조성한 이들 인공 해수욕장은 조수 간만의 차로 백사장 폭이 줄어들고 파도로 모래가 유실되면서 다시 갯벌이 드러나고 수질이 악화되는 등 관리 및 유지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 결과 어떤 곳은 이미 폐장되어 해수욕이 금지되었고 어떤 곳은 개장 직후 휴장했다가 보수 공사를 거쳐 다시 개장되기도 하였다. 그런데도 이곳 해수욕장은 한창 성수기인 여름철임에도 불구하고 한산하고 한적한 유원지 풍경을 보여주고 있다.

    그리하여 대부분 정치인들의 선거 캐치프레이즈용으로 착공되어 관광객 유치로 지역 경제의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는 장밋빛 기대와 함께 완공된 이들 해수욕장은 혈세 낭비와 자연 파괴라는 결과를 초래하고 말았다. 금수강산을 파헤치고 자연의 흐름을 거스른 대가로 하얀 모래가 유실되고 검은 갯벌을 드러낸 인공 해수욕장은 삶의 터전으로서의 자연 환경을 문화 소비를 위한 인공 경관으로 변형시켜 놓음으로써 자본주의 시대의 공간 조직 체계와 문화적 가계도를 보여주고 있는 전형적인 사회적 풍경인 것이다.

서문 / Foreword 

1839 사진 창작 스튜디오 레지던스                                                                                                     

남해안 프로젝트

 

존재와 시간, 공존의 미학

 

석연경

-시인

-연경 인문문화예술연구소 소장


    김혜원 작품에는 양심의 소리가 들어 있다. 하이데거는 현존재가 본래성을 분석하기 위해 양심이 있어야 함을 강조한다. 양심은 각자의 내면에서 부르는 소리 없는 말이다. 자연과 인공물이 공존하는 사진 속에는 자연이 자연으로 존재하고자 하는 소리를 양심을 통해 들을 수 있는 것이다. 인간의 삶은 유한하다. 유한함을 받아들이면 삶에 대한 태도도 달라진다. 또한 서로의 유한함과 아픔을 안다면 무분별한 개발이나 파괴보다는 될 수 있는 한 보존하고 보호하게 될 것이다. 자연은 그 자체가 변화하며 성장하는 힘을 가지고 있다. 세계 곧 자연은 이미 만들어진 자연이 아니라 만드는 자연이다. 따라서 세계는 무한이며 이는 우주 영혼에 의해 인도되는 것이다. 그 영혼의 결을 김혜원 작품의 자연에서도 감지할 수 있다.

 

<중략>

 

    김혜원 작품에서 인공물을 앞세우고 해변과 바다와 인공물이 수평적으로 공존한다. 이 묘한 세계는 흡사 도시의 풍경처럼 스산한 느낌마저 든다. 인공물이 거대하고 파괴적으로 자연 속에 배치된 것 아니라 가벼운 상처의 형식으로 존재하지만 그곳에 인공물은 있되 사람이 거의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다.

 

<중략>

 

    김혜원 작품에서 심미성을 느끼는 요소는 은은한 색과 구도 때문이다. 작은 인공물이 상징적으로 인간의 흔적을 보여주지만 그와 함께 자연의 본래 면목도 표현되었기 때문이다. 데카르트의 ‘나는 생각한다. 그러므로 존재한다.’는 이성중심주의 사고방식의 많은 것을 이루었다. 그렇지만 그에 대한 부작용이 과도하다. 이제 인간은 무한의 자연 앞에 겸손할 필요가 있다. 풍경 속에 작은 크기로 자연과 조화롭게 존재하는 인간. 작가는 우주만물이 평등하다는 것과 더 나아가 인간은 자연과 하나라는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발췌문>

Photographer's Note

1839 Photography Creation Studio Residency

The Southern Coast of Korea Project

 

Geumsugangsan Project-Artificial Beaches

 

Hyewon Kim

 

<Geumsugangsan(the beautiful natural scenery of the Korean Peninsula) Project -Artificial Beaches> is a collection of landscapes to explore the meaning and the value of Geumsugangsan by showing us artificial beaches of Southern Coast from Mokpo, South Jeolla Province to Busan, South Gyeongsang Province and artificial coasts around them. And it documented landscapes of artificial beaches which sands from the other region were paved on the mud and built the wood floor for walking in the coast after damming out the sea, such as Dolmeori Beach in Hampyeong, Ungcheon Beach in Yeosu, Juklim Beach in Geoje, Gwangam Beach in Changwon as well as Osiano Beach in Haenam which is called 'Dubai of Korea' or 'the biggest Oriental artificial beach'.

   But those artificial beaches built up with considerable money are having a difficulty in management and maintenance since bottom mud is being exposed again due to the erosion of sandy beaches because of tide and loss of sands and the quality of sea water is getting worse. Consequently some beaches were banned to swim after they already were closed and some beaches were closed right after opening and then reopened after repairing. Those beaches are showing the scenery of uncrowded and silent leisure area even in the peak travelling season, summer.

   Artificial beaches exposing black mud after losing sands paying for digging up Geumsugangsan and doing against the order of nature are the typical and social landscapes showing space organization system and cultural family tree in the age of capitalism by being transformed from environment of nature, the base of life to artificial scenery for cultural consumption. Although those beaches started construction from a politician's catch phrase and completed construction with rosy hope that they would contribute to regional economic revitalization by attracting the tourists, they resulted in outrageous abuse of taxpayer money and destruction of nature.

Foreword 

1839 Photography Creation Studio Residency

The Southern Coast of Korea

 

Aesthetics of Existence, Time and Coexistence

 

Yeongyeong Seok

-Poet

-Director of Yeongyeong Institute of Humanities, Culture & Arts

 

In Hyewon Kim's photographs you can hear the sound of conscience. Heidegger emphasizes that conscience makes us analyze the originality of existence. Conscience is a silent word calling from inner world of individual. You can hear from your conscience the sound that nature tries to exist as itself in her photographs where nature and artificiality coexist. Human lives are finite. Your attitude of life changes once you accept the finitude. Also you will have the attitude of preservation and protection than reckless exploitation and destruction as much as you can once you know each other's finitude and pains. Nature itself has power to change and grow. World, that is nature is not the one already has created but the one you are creating. Therefore world is infinite and it is guided by universe soul. You can feel the breath of the soul from the nature in the photographs of Hyewon Kim too.

 

<...>

 

   In her photographs artificiality comes in front and then beach, sea and artificiality coexist horizontally. That grotesque world even makes us feel creepy like the landscape of city. It's because artificiality isn't disposed in the nature as a enormous and destructive form but exists as a form of slight wound, and the nature doesn't have people in it though it has artificiality.

 

<...>

 

   The factors that makes us feel aesthetic impression are subdued colors and composition in Hyewon Kim's photographs. Besides, small artificiality shows symbolically the trace of humans and expresses the original feature of nature as well. Descartes' supposition 'Cogito ergo sum.' accomplished a lot of rationalism thinking. However there are excessive side effects from it. Humans need to be modest in front of infinite nature now. Humans existing harmoniously with nature as a small size in the landscape. She is telling messages that all things in the universe are equal and that humans and nature are the one. <Extract>

   

 This website is optimized for Google Chrome

Copyright 2015 by Kim Hyew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