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GRAPHY WORKS

군산 시리즈-새만금 Gunsan Series-Saemangeum, 2011

군산 시리즈-새만금 #1
군산 시리즈-새만금 #1

Gunsan Series-Saemangeum, Inkjet Print, 50x300cm, 2011

군산 시리즈-새만금 #2
군산 시리즈-새만금 #2

Gunsan Series-Saemangeum, Inkjet Print, 50x180cm, 2011

군산 시리즈-새만금 #3
군산 시리즈-새만금 #3

Gunsan Series-Saemangeum, Inkjet Print, 50x180cm, 2011

사진가의 노트 / Photographer's Note

군산 아트 레지던시

우여곡절(迂餘曲折): 군산의 사람과 움직임

 

군산 시리즈-새만금

 

김혜원

 

    군산 아트 레지던시에서 기획한 ≪우여곡절: 군산의 사람과 움직임≫의 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 <군산 시리즈-새만금>은 군산 사람들이 욕망하는 풍경과 군산에 내재된 풍경을 다층적 서사로 제시하고자 한 사진이다. 알다시피 농경지와 산업용지를 확보하고자 전라북도 만경강과 동진강 하구를 매립하여 군산 옥구에서 고군산열도의 야미도와 신시도를 지나 부안 변산반도로 이어지는 새만금간척사업은 서해안 천혜의 황금 갯벌을 콘크리트로 바꾸는 결과를 초래하였다.

    따라서 <군산 시리즈-새만금>은 거리에서 채집한 벽화 이미지와 새만금의 실제 바다 이미지를 합성하여 군산의 과거와 현재와 미래, 가상과 실상을 병치시켰다. 그리하여 33km라는 세계 최장의 방조제 건설과 함께 동북아 경제 중심지로 도약하여 새로운 문명을 열 글로벌 명품 도시를 꿈꾸고 있는 군산의 새만금 청사진이 실제로는 자갈과 시멘트와 철근으로 바다를 갈라놓은, 파괴되고 조직되고 변형된 인공 경관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드러내었다. 인간이 그들 여가를 위해 바꾸어 놓은 관광과 레저의 소비문화 공간도 실제로는 새들이 그들 터전인 갯벌이나 모래밭을 빼앗기고 만 자연 파괴의 현장이라는 사실도 드러내었다. 처녀지인 ‘자연(Nature)’으로부터 경작지인 ‘문화(Culture)’로의, ‘땅(Land)’의 변형의 역사를 성찰한 <군산 시리즈-새만금>은 이러한 문화적 가계도를 통하여 자본주의 시대의 지형과 지리, 물질 문명과 소비 문화의 실상을 보여주고자 하였다.

서문 / Foreword 

군산 아트 레지던시

우여곡절(迂餘曲折): 군산의 사람과 움직임

 

군산 시리즈-새만금

 

김희진

-아트 스페이스 풀 디렉터

 

    작가 김혜원은 그의 신작 사진 <새만금 시리즈>에서 새만금으로 절단난 방조제 양쪽의 바다 모습이 대칭형으로 배치된 화면을 보여줍니다. 절단면이 극명하게 강조된 대칭 중앙에 작가는 새만금으로 도래될 유토피아를 상상한 도심 곳곳의 탈색된 벽화 이미지들을 삽입합니다. 수평선을 맞추고 이미지색 톤을 부드럽게 보정하여 형식적인 연결을 꾀할수록 전체 사진은 절단된 부정교합을 더욱 극명히 드러낼 뿐입니다. 작가는 급작스럽게 섬을 연결하여 공간을 연장하려는 연결의 시도가 현실에 대한 이질감과 낯설음을 가중시키는 형국임을 드러냅니다. 사람들은 낯선 비장소의 절단면 언저리에서 패러세일링을 하고 뚝방을 걸으며 배회하고 있습니다. 벽화의 소녀가 날리는 종이비행기의 예상 착륙지점에는 육지가 없습니다. 작가가 콜라주로 이미지들을 연결하여도 방뚝은 간극을 벌린 채 곧장 앞으로 달릴 뿐입니다.

 

 

 

군산 시리즈-새만금
군산 시리즈-새만금

서문, 김희진, 2011 사진가의 노트, 2011

Photographer's Note

Gunsan Art Residency

Ups and Downs: People and Their Movements in Gunsan

 

Gunsan Series-Saemangeum

 

Hyewon Kim

 

<Gunsan Series-Saemangeum>, one of Gunsan Art Residency programs 《Ups and Downs: People and Their Movements in Gunsan》, is a collection of photographs trying to show the landscape that people in Gunsan desire and the landscape inhered in Gunsan in a multi-layered narrative way. As you know, Saemangeum Reclamation Project, that is a construction for securing farmlands and industrial lands, connecting Okgu, Gunsan with Byeonsan Peninsula via Yami Island and Sinsi Island in Gogunsan Islands, after reclaiming the mouths of Mangyeonggang River and Dongjingang River in North Jeolla Province, results in turning natural golden mud flat into concrete blocks.

   Hence <Gunsan Series-Saemangeum> juxtaposed the past, present and future of Gunsan and juxtaposition of imagination and reality of Gunsan, by composing wall painting images collected in the street and actual sea images of Saemangeum. Consequently the collection reveals Saemangeum blueprint of Gunsan that dreaming of becoming a city of one of global masterpieces that will start a new civilization by jumping up to be an economic center in Northeastern Asia when world's longest sea wall, 33 kilometers, is constructed turns out just an artificial scenery destructed, organized and transformed by dividing the sea with cobblestones, cement and rebars. It also reveals that places for consumption culture for sightseeing and leisure that human beings have changed for the purpose of their leisure are actually scenes of nature destruction after birds' bases, mud flats or sandy fields, were taken. <Gunsan Series-Saemangeum> tries to suggest the real state of topography, geography, material civilization and consumption culture in the age of capitalism by showing us the cultural family tree from 'Nature', the virgin land, to 'Culture', the cultivated land, and introspecting the history of 'Land' transformation.

Foreword 

Gunsan Art Residency

Ups and Downs: People and Their Movements in Gunsan

 

Gunsan Series-Saemangeum

 

Heejin Kim

-Art Space Pool Director

 

Photographer Hyewon Kim is showing us symmetrically disposed images of both sides of sea around the sea wall cut off by Saemangeum Reclamation Project in her new collection <Saemangeum Series>. She inserts decolored mural images in many places of downtown in which utopia to be on the advent by Saemangeum would be imagined into the symmetrical middle where cutting-plane lines are highlighted obviously. The more she tries to show formal connectivity by matching horizontal lines and adjusting color tone of images softly, the better the entire photograph just manifests the cut maladjustment. She shows that Saemangeum tried to extend the space by connecting mainland to islands out of the blue, and it is the circumstance intensifying the strangeness and unfamiliarity about the real state. Around cutting-plane lines of unfamiliar non-places, people are riding parasailing and walking and wandering in the sea wall. There's no land in the estimated landing place of paper plane flied by a girl in the mural image. Even though the photographer connects the images with collage, the sea wall is just running straight forward with the gap open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