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수강산 프로젝트-인공 해수욕장

Geumsugangsan Project-Artificial Beaches

2014

 

    <금수강산 프로젝트-인공 해수욕장>은 전남 목포에서 경남 부산을 잇는 남해안의 인공 해수욕장과 그 주변의 인공 해변을 통해 금수강산의 의미와 가치를 탐색하고자 한 풍경 사진이다. 따라서 ‘한국의 두바이’ 혹은 ‘동양 최대의 인공 해변’임을 자랑하는 해남 오시아노 해수욕장을 비롯하여 함평 돌머리 해수욕장, 여수 웅천 해수욕장, 거제 죽림 해수욕장, 창원 광암 해수욕장 등 수중보를 쌓아 바다를 막고 외지에서 퍼 온 모래를 갯벌에 깔아 해변 데크까지 조성해 놓은 인공 해수욕장의 풍경을 기록하였다.

 

  <Geumsugangsan(the beautiful natural scenery of the Korean Peninsula) Project -Artificial Beaches> is a collection of landscapes to explore the meaning and the value of Geumsugangsan by showing us artificial beaches of 

금수강산 프로젝트-인공 해수욕장 Geumsugangsan Project-Artificial Beaches 2014

영종도 시리즈

Yeongjong-do Series

2012

 

    동네방네 인천사진아카이브 프로젝트 ≪인천을 보다≫의 하나로 진행된 <영종도 시리즈>는 ‘용유·무의 복합레저단지’의 조감도가 발표되고 개발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아직까지 한적한 어촌의 모습과 낙후된 피서지의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영종도의 해변 풍경을 기록하였다. 물론 ‘마시안해변-용유해수욕장-을왕리해수욕장-왕산해수욕장’을 잇는 신해변도로에는 호텔, 펜션 등의 위락 시설이 새롭게 들어서기도 하였다. 그러나 구해변도로가의 민박집과 음식점을 중심으로 형성된 상가, 우체국․농협․수협 등의 관공서, 그 밖의 학교나 교회 들은 여전히 우리나라 1970년대의 분위기를 간직한 채 시간의 푸른 녹과 아우라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따라서 개발 직전의 해변과 해변도로의 지형과 풍경을 기록한 이 <영종도 시리즈>는 영종도의 현 문화적 

영종도 시리즈 Yeongjong-do Series 2012
군산 시리즈-새만금 Gunsan Series- Saemangeum 2011

34개의 야외 주차장

Thirty-four Outdoor Parking Lots

2008-2009

 

    《34개의 야외 주차장》은 에드워드 루샤(Edward Ruscha)의 다섯 번째 사진집 《34개의 주차장(Thirty-four Parking Lots), 1967》에서 그 제목을 빌려 왔다. 그러나 루샤의 개념 사진과는 달리 《34개의 야외 주차장》은 ‘땅(지형)’과 ‘땅’을 둘러싼 시대 환경을 기록하기 위한 다큐멘터리 사진으로 시작하였다. 그것은 문명과 속도(Speed)와 부(富)를 상징하는 자동차가 인간의 물질 문명에 대한 욕망과 우리 삶의 변화 특히 소비 문화로의 변화를 가장 잘 보여 주는 소재가 되는 것과 마찬가지로, ‘땅’이라는 ‘자연’ 경관을 아스팔트나 시멘트나 철판, 직선과 화살표라는 기호의 ‘인공’ 경관으로 변화시켜 놓은 자연 속 야외 주차장이 환경 파괴와 소비 문화라는 사회문화적 현실을 극명하게 말해 주는 한 표지가 되기 때문이다. 《34개의 야외 주차장》은 아름다운 자연 속에서 보낼 성수기의 한 철 여가를 위해, 아름다운 자연을 파괴하고 들어선 야외 주차장의 텅 빈 풍경을 통하여, 자본주의 시대의 우리 ‘땅’, 환경 파괴와 소비 문화에 대한 문화적 가계도로서의 풍경 사진이 되고자 하였다.

34개의 야외 주차장 Thirty-four Outdoor Parking Lots 2008-2009

커머셜 랜드스케이프

Commercial Landscapes

2002-2006

 

    《Commercial Landscapes》는 상업화된 풍경, 산업화된 지형을 성찰하고자 하는 다큐멘터리로서의 풍경 사진이다. 골프장, 수영장, 스키장, 눈썰매장, 사격장, 낚시터, 자동차 극장, 공연 무대, 객석 등 자연 속 유료화된 레저 스포츠 인공 시설물들을 통하여, 자연이 고가의 상품이 되어 버린 오늘날 자연의 풍조를, 풍경이 호객을 나서고 소비를 부추기고 있는 이 시대 풍경의 양식을 기록한 풍경 사진이다. 《Commercial Landscapes》는 여가 문화 공간의 인간이 부재한 텅 빈 풍경, 그 정적감과 황량함을 통하여, 이러한 산업 자본주의 소비 시대의 물질 문명을 향한 인간의 욕망과 인간 소외라는 거대한 모순, 그 숨은 진실을 성찰하고자 하였다. 또한 자연과 인공의 허술한 부조화, 소졸(疏拙)한 불안정의 모습을 보이는 한국적 지형을 통하여, 인간의 위락 시설을 위해 조급하고 난폭하게 파괴되어야만 했던 자연의 아픈 실상과 인간이 끝내 더불어 살아가야 할 야생의 녹색 환경을 환기시키고자 하였다.

 

 

커머셜 랜드스케이프 Commercial Landscapes 2002-2006

용담댐 시리즈-풍경

The Series of Yongdam dam-Landscapes

1999-2000

 

    《용담댐 시리즈-풍경》은 ‘용담댐’ 건설 공사와 수몰 도로의 이설 공사로 인하여 광범위하게 국토가 파괴되고 자연이 침탈되고 있는 전북 진안군 ‘용담’에서, 인간의 손에 의해 훼손되는 자연 환경과 문명에 의해 변화되는 지형을 소재로 삼은 작업이다. 그러나 그것은 하이키톤과 미들톤을 이용하며, 아름다운 자연의 깎이고 파헤쳐진 참혹함을 정적(靜寂)의 미와 정밀(靜謐)의 미라는 반어적 어법으로 역설(逆說)화하고자 하였다.

 

   《The Series of Yongdam dam-Landscapes》 is the collection which has the motive of natural environment damaged by human hands and geography changed by civilization at 'Yongdam', Jinan-gun, North Jeolla Province, where country land is being destroyed extensively and nature is being despoiled because of Yongdam dam construction and the alternative route construction due to the submerged roads. However it tried to express paradoxically with 

용담댐 시리즈-풍경 The Series of Yongdam dam-Landscapes 1999-2000

PHOTOGRAPHY WORKS

   The title 《Thirty-four Outdoor Parking Lots》 was borrowed from 《Thirty-four Parking Lots, 1967》, Edward Ruscha's fifth collection. However, unlike Ruscha's conceptual photos, 《Thirty-four Outdoor Parking Lots》started from documentary in order to document 'the land(topography)' and the contemporary environment surrounding 'the land'. It's because outdoor parking lots in the middle of nature, changed landscape of 'nature', or 'land' into 'artificial' landscape such as asphalt, cement, steel plates, marks of straight lines and arrow marks, become signs which are obviously saying our social and cultural reality such as destruction of the environment and consumption culture, just as it is same as cars symbolizing the civilization, speed and wealth are the subject matter showing the best human desire for the material civilization and change of our lives, especially transition into consumer society. 《Thirty-four Outdoor Parking Lots》was meant to be the landscapes as a cultural genealogy about our 'land' in the age of capitalism, destruction of the environment and consumption culture, through showing the empty landscape of outdoor parking lots which were built after the beautiful nature was destroyed only to be used for one high peak vacation by people enjoying in the middle of beautiful nature.

   《Commercial Landscapes》 is a collection of landscapes as a documentary trying to introspect the commercial landscapes and industrialized topography. It’s a collection of landscapes recording the trend of nowadays that nature becomes one of expensive products and recording the landscape style these days that landscape lures customers and incites consumption, by representing charging leisure facilities in the nature such as golf courses, swimming pools, skiing grounds, rifle ranges, fishing places, drive-in theaters, performance stages, auditorium, and so forth. 《Commercial Landscapes》 tried to introspect the hidden truth, the great irony of humans’ desire for material civilization in the age of the industrial capitalism and consumption and humans’ alienation by showing the stillness and wildness of empty leisure facilites with absence of humans. And it tried to arouse painful real state that nature has been impetuously and violently destructed for the sake of humans’ pleasure facilities and to arouse wild and green environment that humans should eventually live with, by showing Korean topography that has awkward incongruity between nature and the artificiality and clumsy and unstable feature.

사진 작품 소개 Introduction

군산 시리즈-새만금

Gunsan Series- Saemangeum

2011

 

    군산 아트 레지던시에서 기획한 ≪우여곡절: 군산의 사람과 움직임≫의 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 <군산 시리즈-새만금>은 군산 사람들이 욕망하는 풍경과 군산에 내재된 풍경을 다층적 서사로 제시하고자 한 사진이다. 따라서 <군산 시리즈-새만금>은 거리에서 채집한 벽화 이미지와 새만금의 실제 바다 이미지를 합성하여 군산의 과거와 현재와 미래, 가상과 실상을 병치시켰다. 그리하여 33km라는 세계 최장의 방조제 건설과 함께 동북아 경제 중심지로 도약하여 새로운 문명을 열 글로벌 명품 도시를 꿈꾸고 있는 군산의 새만금 청사진이 실제로는 자갈과 시멘트와 철근으로 바다를 갈라놓은, 파괴되고 조직되고 변형된 인공 경관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드러내었다.

 

   <Gunsan Series-Saemangeum>, one of Gunsan Art Residency programs 《Ups and Downs: People and Their Movements in Gunsan》, is a collection of photographs trying to show the landscape that people in Gunsan desire and the landscape inhered in Gunsan in a multi-layered narrative way. Hence <Gunsan Series-Saemangeum> juxtaposed the past, present and future of Gunsan and juxtaposition of imagination and reality of Gunsan, by composing wall painting images collected in the street and actual sea images of Saemangeum. Consequently the collection reveals Saemangeum blueprint of Gunsan that dreaming of becoming a city of one of global masterpieces that will start a new civilization by jumping up to be an economic center in Northeastern Asia when world's longest sea wall, 33 kilometers, is constructed turns out just an artificial scenery destructed, organized and transformed by dividing the sea with cobblestones, cement and rebars.

가계도를 반영한 텍스트로서의 의의를 지니게 될 것이다.

 

   <Yeongjong-do Series>, one of Dongnebangne Incheon Photo Archive Project 《Seeing Incheon》, have recorded the coast sceneries of Yeongjong-do, still a secluded fishing village and underdeveloped summer resort, in this situation that blueprint of 'Yongyu-mui Leisure Complex' has announced and it's about to construct. Although new leisure facilities such as hotels and resort pensions have been recently built up along the new coast road from Masiran Beach, Yongyu Beach and Eulwang-li Beach to Wangsan Beach, commercial area including B&Bs and restaurants, public offices such as post office, Agricultural Cooperative Federation and Fisheries Cooperative Federation, school and church along the old coast road are showing the green rust and aura of time as they are, with 70's atmosphere of Korea being kept. Therefore <Yeongjong-do Series> recorded coast and coast road right before commercial exploitation is meaningful in the sense that it is the text reflecting current cultural genealogy of Yeongjong-do.

and the value of Geumsugangsan by showing us artificial beaches of Southern Coast from Mokpo, South Jeolla Province to Busan, South Gyeongsang Province and artificial coasts around them. And it documented landscapes of artificial beaches which sands from the other region were paved on the mud and built the wood floor for walking in the coast after damming out the sea, such as Dolmeori Beach in Hampyeong, Ungcheon Beach in Yeosu, Juklim Beach in Geoje, Gwangam Beach in Changwon as well as Osiano Beach in Haenam which is called 'Dubai of Korea' or 'the biggest Oriental artificial beach'.

irony the wretchedness of beautiful nature cut and dug up by showing the beauty of stillness, silence and serenity and the beauty of precision using high-key tone and middle 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