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S

사진관련 / Photography

Exhibition Review 사진예술, 2009. 11

김혜원 사진전

34개의 야외 주차장

 

갤러리 나우

2009. 9. 30-10.13



 

김화자

-미학 박사

 

 

 

 

  김혜원의 <34개의 야외 주차장>은 자연 지형을 변형시킨 인간의 행위를 직접적으로 비판하는 ‘계몽적인 시각’보다는 ‘중성적인-보여주기’에 초점을 맞춘 <용담댐 시리즈-풍경>(2001)과 <Commercial Landscapes>(2006)에 뒤이은 지형-유형학적 개념사진이다. 두 개의 프로젝트에 작가의 고발적인 감수성이 ‘중성적-보여주기’ 사이에 어느 정도 잔존해 있었다면, 환경 파괴에 대한 사진의 사회적 가치와 기능을 고려한 다큐멘터리 작업으로 시작했던 <34개의 야외 주차장>에서는 더욱 절제되고 미니멀한 중성적인 시각과 엄격한 프레이밍, 지형에 대한 조형 감각이 결합되면서 익명적-중성적 보여주기를 작가만의 풍경 개념사진으로 밀도 있게 보여 주었다.

  풍경이란 있는 그대로 존재하는 자연을 바라보거나 경험한 인간의 감각과 사유를 통해 구성되므로 시대와 사회에 따라 다르게 해석되어 왔다. 각각의 풍경사진은 작자의 개인적인 체험은 물론 그 시대의 문화적, 사회적, 정치적, 경제적인 담론의 체계와 맥락을 통해 개념화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김혜원은 심상적, 낭만적인 태도와 거리를 둔 것은 물론이고, 직설적인 계몽-선동적인 시각과도 일정한 거리를 유지한 채 인간의 생존 욕구와 결부된 필요불가결한 파괴 너머 자본주의의 시장 원리에 따라 개발되고 소비되는 상품으로 변해가는 지형 변화를 객관적인 태도를 고집하며 작업해 왔다. 작가는 <34개의 야외 주차장>의 작업노트를 통해 에드 루샤Ed Rusch의 <34개의 주차장> 제목을 참조했다고 밝혔듯이, 루샤의 개념적인 사진과 베허학파(Becher school)의 체계적이고 유형학적인(Typology) 분류 방식에 대한 종합적인 이해에 입각하여 자신만의 유형적이고 개념적인 시각을 일궈내었다. 즉 뒤샹(Marcel Duchamp)의 레디 메이드(Ready-Mades)가 선택과 배제를 통해 작품이 되는 은유 방식에 영향받은 루샤의 <26개의 주요소>를 통해 ‘발견된 대상’으로서의 주변 상황과 맥락이 배제된 주유소들의 유사성과 상이성을 건조한 시각으로 반복해서 보여준 것과 베허학파 특히 안드레아스 구르스키(Andreas Gursky)의 자본주의 소비 사회에 대한 비판적, 성찰적 시각이 종합되어 있다.

  자연의 땅이 국립공원, 놀이공원, 리조트 등의 텅 빈 야외 주차장의 아스팔트나 시멘트 혹은 선, 화살표와 같은 인공 기호로 파괴되며 인간의 소비 환경으로 변화시켜 놓은 자연 훼손을 고발한 다큐적인 시각을 견지하면서도 차갑게 기계적으로 그어진 선들의 다양한 패턴들이 주변의 아름다운 자연 환경과 이질적인 균형을 중간 톤의 컬러와 객관적으로 일정한 조형적인 시각으로 보여주었다. 도시 생활에 지친 현대인이 풍요로운 여가를 편리하게 즐기려는 욕망과 이러한 욕망을 소비 심리로 자극하며 경제적 이윤을 위해 자연을 인위적인 환경으로 개발한 주체가 배제된 주차장의 텅 빈 장소는 선들의 유희만이 반복된다. <34개의 야외 주차장>에서 소중한 자연은 지형학적, 문화적, 사회적 이데올로기로 변형되어 주차장의 외곽만을 쓸쓸하게 장식하는 배경으로 전락한 것이다. 수학적으로 균등하게 측정되고 나눠진 주차 공간의 관습적으로 코드화된 선들에서 인간의 지적, 경제적 권력에 관리되는 권력 구조의 상징을 볼 수 있다.

  감성적인 시각과 일정한 거리를 두고 즉물적, 유형적 공간을 통해 자본주의 이데올로기에 의해 변형되어가는 우리의 자연 지형과 환경에 대한 끈기 있고 치밀한 탐구를 지속해 온 김혜원의 작업에서 인간 생존과 편리를 위한 최소한의 개발이 어쩔 수 없는 것이라면 지리적, 공간적 이해를 바탕으로 한 자연 지형에 대한 충분한 고려가 전제 조건이 되어야 한다는 교훈도 간접적으로 엿볼 수 있다. 작가는 <34개의 야외 주차장>에서 담담한 성찰과 반성을 불러일으키는 개념적인 시선과 형태 감각의 밀도 있는 조화를 통해 다큐멘터리와 조형사진의 아슬아슬한 경계에서 유기적으로 살아있는 산과 들을 시멘트와 선, 기호로 단절시킨 주차장의 모습이 진보 이데올로기에 편승한 인간의 욕망이 꿈꾸는 것의 결과가 과연 어떠할지에 대해 조용히 자문하게 해 주었다.

 

 

 

사진예술 2009년 11월호 전시리뷰
사진예술 2009년 11월호 전시리뷰

34개의 야외 주차장, 김화자, 2009

EXHIBITION REVIEW,  Nov. 2009, The Monthly Photographic Art Magazine ‘Sajinyesul’

Exhibition of Hyewon Kim

Thirty-four Outdoor Parking Lots

 

 

 

Exhibition of Hyewon Kim

Thirty-four Outdoor Parking Lots

 

Gallery Now

Sept. 30-Oct. 13, 2009

 

 

Hwaja Kim

-Ph. D. of Aesthetics

 

 

 

 

 

 

 

 

  Hyewon Kim's 《Thirty-four Outdoor Parking Lots》 is a topographical-typological 'conceptual photography' follows after 《The Series of Yongdam dam – Landscapes》(2001) and 《Commercial Landscapes》(2006) focused on 'neutral - showing' more than 'enlightening perspective' criticizing human behavior directly for change of nature topography. Her sensibility for accusation remained as 'neutral-showing' in a way in her former two projects, however 《Thirty-four Outdoor Parking Lots》, worked on as a documentary considered the social value and function of photography about the destruction of environments, is showing in-depth 'showing anonymously - neutrally' through a conceptual photography of landscapes of her own combined with more restrained, minimal and neutral point of view, more strict framing and her sense of formation about topography.

  Since landscapes have been composed according to being looked at as the nature itself as it was or our senses and thoughts after being experienced by humans, they were interpreted variously depending on the times and society. Each landscape can be conceptualized by the system and context of discourse cultural, social, political and economical as well as the personal experience of photographer. Persisting an objective manner consistently, Hyewon Kim has worked on topography changed as a product produced and consumed according to the capitalistic market force, beyond the inevitable destruction associated with human desire for survival, staying away from the straight enlightenment-propaganda perspective as well as the emotional and romantic attitude. As she said in her photographer's note that she referred to the title 《Thirty-four Outdoor Parking Lots》of Edward Ruscha, being based on total comprehension of conceptual photography of Ruscha and the taxonomic method of Becher school systematic and typological, she accomplished her own perspective typological and conceptual. That is to say her perspective is combined with two - one perspective in 《Twenty-six Gas Stations》- of Ruscha, influenced by 《Ready-Mades》of Marcel Duchamp who used the selection and exclusion which became a metaphor method of photo, who repetitively with the matter-of-fact perspective showed the similarities and differences of gas stations, excluding surrounding circumstances and contexts as 'discovered subjects', and the other perspective - of Becher school, especially Andreas Gursky, criticizing and introspective about the capitalistic consumer society.

  She showed the disparate balance between the various patterns of lines mechanically drawn coldly and the beautiful natural environment in neutral colors from an objectively regular and formative perspective, even though she sticks to documentary perspective accusing the damage of nature changed into human environment for consumption and the land of nature destroyed by artificial marks such as asphalt, cement, lines and arrow marks of empty outdoor parking lots such as national parks, amusement parks and resorts. The doer, who is changing the nature into the artificial environment for economic profit after being stimulated by desires, for enjoying the bountiful leisure easily, of modern people exhausted with the city life and the desire for consumption, being excluded in the parking lot, that empty place of parking lot is just repetition of amusement of lines. The precious nature in 《Thirty-four Outdoor Parking Lots》 was degenerated into the background decorated lonelily outside the parking lots, being transformed as a topographic, cultural and social ideology. We can see the symbol of power structure controlled by intellectual and economic power of humans in conventionally coded lines of parking spaces measured and divided, mathematically and evenly.

  Considering she has steadily worked on topography of nature and environment transformed by capitalistic ideology and has kept the close investigation on them by showing the realistic and typical space staying away from her emotional view, I can say her photos are implying the lesson that we need to consider enough the topography of nature based on geographical comprehension about space, if we have to admit the least exploitation for our survival and convenience. In 《Thirty-four Outdoor Parking Lots》she makes us ask ourselves silently about what result the dreaming of human desire - goes along with the progress ideology - and parking lots, used to be organically living mountains and fields and isolated by cement, lines and marks, would bring, by showing the in-depth harmony of conceptual perspective and formative sense arousing serene introspection and reflection, standing closely in the boundary between documentary and fine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