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S

사진관련 / Photography

서문

김혜원 사진전

34개의 야외 주차장

 

 

 

김혜원의 풍경



 

최연하

-독립 큐레이터

 

 

 

  지난 10년간, <용담댐 시리즈>(1997~현재)를 시작으로 <Commercial Landscapes>(2006), 이번에 선보일 <34개의 야외 주차장>까지 김혜원의 사진을 관통하는 것은 ‘인간에 의해 변화된 풍경’을 향한 작가의 첨예한 연민 속 끈질긴 바라봄이다. 그 긴 시간 동안 김혜원은 ‘풍경사진은 어떤 이데올로기를 지속적으로 담보하는가’에 대한 ‘데보라 브라이트’의 질문에 묵묵히 답을 보내 왔고, 드디어 이번에 전시할 <34개의 야외 주차장>을 통해 현대 한국의 풍경에 대한 반성과 자각을 꾀하는 묵시록적인 아름다움을 보여주게 되었다. 특히 대상을 냉철히 기록해 내면서도 전통적인 풍경사진에 기대었던 ‘풍경=아름다움’의 공식이 김혜원의 시각장에서 충분한 미적 가치로 더해지는데, 김혜원의 사진은 여기에 이데올로기를 전달하는 도구로서의 사진의 사회적 실천으로까지 옮아가고 있다. 더욱 미니멀해진 <34개의 야외 주차장>의 성취 중 하나로 꼽을 수 있는 이것은 이제 그의 사진이 매체 자체를 넘어 사회 문화적 프레임 속에서 의미가 가중되고 있고 담론적인 구성으로의 의미 생산 및 유포, 확장의 계기를 당당히 제공하고 있음을 알게 한다.

  풍경은 시대에 따라 변화하고, 그에 따른 작가들의 시선도 당연히 달라질 수밖에 없을 것이다. 고전적으로 다가오는 <34개의 야외 주차장>의 풍경사진은 비슷한 대상들의 나열로 보이기도 하겠지만 좁은 땅덩어리 한반도의 곳곳에 느닷없이 펼쳐지는, 광활하기까지 한 주차장의 기이한 풍경을 낱낱이 이해할 수밖에 없는 묘한 입장에 보는 이를 처하게 한다. 피사체와 일정한 거리를 두고 촬영하기 때문에 어느 것 하나도 두드러져 보이지는 않지만 자세히 들여다볼수록 놀랄 만큼 많은 사실들을 인식시켜 줌을 알 수 있다. 그래서 관객은 그의 작품을 유심히 들여다보지 않으면 안 된다. 김혜원 사진과 표현 형식면에서 유사한 전례를 찾는다면 1975년 몇몇 미국 사진가들에 의해 필연적으로 등장하게 된 <새로운 지형학New Topographics>(윌리엄 젠킨스 기획, 조지 이스트만 하우스, 1975) 사진전을 들 수 있을 것이다. 이 전시는 자연 파괴에 의해서 변질되어 가는 미국의 풍경을 지지학(地誌學)의 조사를 위한 측량과 같이 감정 이입을 배제하여 중립적인 시각으로 풀어낸, 그간 안셀 아담스가 유장하게 뿜어냈던 풍경의 신화적 측면을 전복해낸, 풍경의 개념도를 바꾼 획기적인 전시로 평가받는다. 이 중 대표작가인 로버트 아담스는 선조 때부터 살아왔던 콜로라도가 점차 허물어져 가는 과정을 작가의 개입을 철저히 절제하며 대상에 어떠한 변형도 주지 않은 채 직설적이며 객관적으로 담아내었다. 그 로버트 아담스의 사진과 김혜원의 <용담댐 시리즈-풍경>을 같은 현상에서 이해해도 좋을 것이다.

  김혜원이 견지해 온 사진에 대한 일관된 엄정성과 꼿꼿한 자세는 사진하는 이에게 필요한 덕목일 터, 그 힘은 그의 작품 곳곳에 도사리고 있다. 대상 자체를 순수하고 명석하게 드러내는 것, 외부의 실재성에 관심을 두고, 중성화시키려는 의도로써의 반복성과, 공간적 확장과 환경적 상황을 이용하여 관람자로 하여금 주위 환경을 의식하도록 하는 것은 김혜원의 사진이 미니멀한 어떠한 경지에 이르렀음을 보여준다. 이는 한반도 곳곳을 오랜 시간 바라본 사진가만이 도달할 수 있는 경지이기도 하다. 처음부터 서로 배치되는 것들이었던 포토(photo:빛)와 그래피(graphie:글쓰기, 소묘, 묘사)의 만남은 양극으로 치닿는 긴장으로 매혹적인 딜레마를 생산해 왔고, 김혜원의 사진은 그 매혹이 무엇인지 충분히 보여주고 있다.

 

 

 

FOREWORD

Exhibition of Hyewon Kim

Thirty-four Outdoor Parking Lots

 

 

 

Landscape of Hye-won Kim

 

 

 

Yeonha Choi

-Independent Curator

 

 

 

 

 

 

 

  Over the last ten years starting from 《Yongdam Dam Series》(1997~now), to 《Commercial Landscapes》(2006) and 《Thirty-four Outdoor Parking Lots》 exhibited now, Hyewon Kim has been consistent in her acute and persistent observation of 'landscape changed by humans' with compassion. For that long period of time, Hyewon Kim has answered steadily to the question of Deborah Bright, "What ideology does the landscapes guarantee continuously?" and is finally showing the tacit beauty making us repent and realize Korean landscape through 《Thirty-four Outdoor Parking Lots》 exhibited now. Especially she added the aesthetic value with her perspective to the formula 'landscape=beauty' which meant documenting the subject dispassionately, and which the traditional landscapes kept. Besides her photos are even implying the social participation of photography as a means of passing on the ideology. One of her achievements in 《Thirty-four Outdoor Parking Lots》 which has got more minimal is that her photos are getting more meaningful within the socio-cultural frame beyond the medium itself and fairly providing us with the opportunity of production, distribution and expansion of meaning as a construction of discourse.

  Landscapes change up to the times and accordingly the photographer's view should be changed. The landscapes of 《Thirty-four Outdoor Parking Lots》 look classical can be considered as a list of similar subjects, however the funny thing is that we can't help understanding fully the weird landscapes of wide parking lots made an abrupt appearance all across the small Korean peninsula. We can see that her photos make us realize remarkable facts if we look into them carefully, even though nothing in the photos stands out because they were shot in a distance. That's why the viewers should look into her photos carefully. The similar precedent to her photos in terms of form was the photo exhibition 《New Topographics》(William Jenkins, George Eastman House, 1975), which was inevitably appeared by some of American photographers in 1975. That exhibition showed us the American landscapes, changed by destruction of nature, with their neutral point of views with their empathy excluded as if the photos had been the measurement for the investigation of topography, turned over the mythological view about the landscapes Ansel Adams had expressed for a long time, and has been evaluated as a revolutionary exhibition which changed the concept of landscapes. Robert Adams, a representative photographer of them, didn't modify the process of being collapsed Colorado day by day, where he has lived from his ancestor, and showed it straightforwardly and objectively with his subjective point of view excluded. You can see the same thing also in 《Yongdam Dam Series-Landscape》 of Hyewon Kim.

  She has kept the strict and straight attitude consistently about her photos which is needed to all photographers, and we can feel her power all across her photos. Her photos reveal the subject itself genuinely and clearly and make the viewers be conscious of surrounding environments because she is interested in the reality of the subjects and uses the repetition, space extension and environmental circumstances, for neutralizing the subjects, which means her photos have reached some sort of minimalized form. That form can be reached by the only photographer who has investigated all across Korean peninsula for a long time. The meeting of the confronting two, from the beginning, photo(or light) and graphie(or writing, drawing and description) has produced the fascinating dilemma through tension which goes toward the opposite poles, and her photos are showing well enough what that fascination is.

 

 

 This website is optimized for Google Chrome

Copyright 2015 by Kim Hyewon, All rights reserved